로그인   클래스넷   그룹웨어   MAIL   SITEMAP ENGLISH   中國語   대학원   세종캠퍼스
 
 
HOME > 대학생활안내 > 근교주요명소 > 양화진
 

양화대교가 놓여진 곳은 조선시대 서울을 출입하던 나루터인데 「동국여지비고(東國輿地備考)권2 산천조에 의하면 "양화도는 서강나루에 있는데 처음에는 나루지기인 도승(渡丞)을 두었으나 후에 별장을 두었다"고 하였고 관방조(關防條)에는 "양화진은 1754년에 설치한 것으로 어영청 소속으로 별장이 있고 아장(牙將)이 200명이었다"고 되어 있다.
그 외 각종 문헌에도 양화나루에는 나루지기가 있으며 방어를 위한 진(鎭)을 설치했다는 기록이 있다.
곧 고려 이래로 양천·강화로 가려면 반드시 이곳 양화나루를 건너야 했으므로 영조 이후에는 송파진(松坡鎭)·한강진(漢江鎭)과 함께 서울 3진(三鎭)으로 요충지였다.
잠두봉 서쪽의 양화대교 동쪽지점인 양화나루를 큰나루라 하였으며 맞은편은 안양천이 유입되어 합류되는 지점을 연결하였다. 이 나루는 바다와 통해 있으므로 경상·전라·충청·경기도의 공세(貢稅)와 미곡을 서강의 광흥창까지 운반하는 조운(漕運) 전용항구였다. 조선초에는 용산강을 한강 으뜸의 항구로 쳤으나 수위가 낮아지면서 하류지역으로 옮겨지게 되었는데 1591년의 기록이나 1636년의 기록에서는 수위가 얕아져 양화나루 이상은 배가 다닐 수 없다고 하였다.
이러한 양화나루는 병인박해 결과 가져온 프랑스함대가 하중동까지 들어올 수 있게 만들었으며 개항 무렵에는 서양의 배가 자주 정박하였고 일본과 중국·독일 소속의 상선이 서울과 인천사이를 정기운항하는 기착지로 되었다. 이에 따라 지금의 양화대로는 개항 이후 서양 문물의 서울 진입로가 될 수 있었다















개인정보 처리방침     예결산공고     대학정보공시    대학자체평가
Copyrightⓒ2010 Hongik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 94(상수동) 홍익대학교
대표전화: 02-320-1114. 우. 04066